장흥향교, 전국에서 유일하게 새벽 4시 30분에 분향례 봉행
장흥향교, 전국에서 유일하게 새벽 4시 30분에 분향례 봉행
  • 장흥투데이
  • 승인 2024.05.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흥향교(전교 위승복)는 제38기 장의들이 지난 5월 2일 취임하여 첫 분향례를 5월 8일 새벽 4시 30분에 봉행했다.

전국 234개 향교 가운데 유일하게 새벽 4시 30분에 분향례를 봉행하고 있는 이유는 해뜨기 전 새벽 시간에 향을 피우는 의식을 경건하게 하고 있다.

김두석(86세) 원임전교(2013년~2014년)는 “예(禮)는 옛날 것에 집착하지 말고 시류(時流: 그 시대의 풍조나 경향)에 따라야 한다.(禮不泥古因時制宜)”라는 말도 있지만 문성공 율곡 이이 선생이 쓴 「제의초(祭儀鈔)」의 기록처럼 최소한 옛날의 법도를 지키려 노력하고 인.의.예.지와 충.효를 실천하면서 모범을 보이는 유림의 자세는 과거와 현재도 중요하고 필요한 것”이라며 “옛날부터 내려오는 관습 때문만은 아니다. 당연히 새벽의 미명(未明)의 시간에 분향례를 올려야한다.”라고 주창하고 있다.

분향례 제관 분정은 3조를 하여 헌관을 제외한 제관은 7명씩 순번으로 하는데, 이번에는 1조가 해당되어 헌관 위승복 전교, 집례 문성문 수장의(안양면), 알자 김재희 재무수석장의(유치면), 봉향 정창태 홍보수석장의(관산읍), 봉로 김영식 장의(장평면), 사세 최재환 장의(장흥읍), 서점 정형구 장의(장동면), 격고 위제복 장의(장흥읍)가 맡았다.

분향례는 대성전 대성지성문선왕(공자) 존영과 위패 앞에서 행하는데 봉로는 향탁에서 향로를 내려 헌관 앞에 놓고, 봉향은 향합을 열어 헌관이 향을 집을 수 있게 받쳐 든다. 헌관은 향합에 있는 향을 세 번 향로에 넣어 향을 사른다.

향을 피우는 분향례는 맑은 몸과 정신으로 천상에 계신 공자를 비롯한 성현에게 예를 올리는 의식으로 혼령이 강림하여 앉아 계시는 것처럼 엄숙하고 경건하게 봉행한다.

현임장의 33명은 매월 음력 초 하룻날과 보름날(삭망일) 전날 향교에 입재(入齋)하여 공자. 맹자 사상과 성리학의 진리를 탐구하고 성현의 사상을 궁구하면서 실력을 기르며 동재와 서재, 명륜당에서 유숙한 후 새벽 4시 30분에 분향례를 봉행하고 있다.

위승복 현임전교는 매월 삭망일 전날 현임장의에게 성현사상을 강의하면서 성리학 교리를 배우고 익히게 하는데, 이번 5월 7일 날에는 현임장의들이 지켜야할 향교 기본예절 및 향교규정 지키기에 대해 강의했고, 33명 현임장의들은 향교에서 숙박하고 새벽에 일어나 분향례를 엄숙하고 경건하게 봉행했다.

장흥향교는 1398년에 창건된 이후 국가에서 3년마다 전국에서 33명 선발하는 과거시험 문과에 68명이나 급제하여 그 명성은 매우 높아 호남 향교 28개소 가운데 전주향교, 나주향교, 남원향교, 광주향교와 함께 호남 5대 향교였으며,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07호로 관리되고 있다,

장흥향교 앞에 자리하고 있는 장흥척사윤음비(전남도 유형문화제 제374호)와 장흥도호부사기념비군(群)13기(전남도 문화재자료 제302호)가 2012년 12월 28일 문화재로 지정되었다.

/ 자료제공 : 문병길 유교신문 기자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