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석/ 치인 이봉준- ‘2019 올해의 신 한국인대상’ 수상
■초대석/ 치인 이봉준- ‘2019 올해의 신 한국인대상’ 수상
  • 김선욱
  • 승인 2019.04.18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묵향과 함께 한 서예 인생 40년…장흥 한시에 혼과 얼 불어넣어
전서·예서·해서·행서·초서등 오체 섭렵-서체 유려하고 정취 탁월
치인의 소망- “학문이 있는 글씨 쓰며,‘시서詩書 대가 되고 싶다”

치인의 서예 40년

올해 한국서가협회 초대작가로 선정된 치인 이봉준 선생이 일간 ‘시사투데이’가 선정하는 ‘2019 올해의 신 한국인대상’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치인 이봉준 선생은 그동안 40년 가까운 수련으로 전서·예서·해서·행서·초서 등 오체를 두루 섭렵했고, 붓끝이 막힘없이 유려하며 정취가 빼어난 서체로 잘 알려져 있다.

그처럼 농축된 기량 위로 독창적인 서력을 쌓아 올린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성취도 돋보인다는 평가다.

나아가 독특한 필체로 국내 유수 서예전을 휩쓸고, 장흥출신 문인들의 한시 작품들을 서예 작품화하여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일획을 그어온 인물이다.

서예가이며 한문학자로, 장흥서법예술원장이고 ‘(사)한국서가협회 장흥지부장이기도 한 치인(痴人) 이봉준.

그는 서른 둘, 늦깎이로 서예에 입문했다. 이후 한국 근·현대 서예의 대가인 여초 김응현 선생으로부터 사사받으며 필력을 기르고 예술관도 넓혔다. ‘서여기인(書如基人, 글씨는 그 사람과 같다)’의 가르침 대로 그는 서법 연마와 인격도야에 힘쓰며, 서(書)가 예술이 되기 위한 품격과 안목을 키워온 것이다.

실제로 그는 1980년부터 서예의 기초를 갈고 닦으며, 강산이 수차례 바뀌는 동안 글을 쓰고 또 썼다. 그 노력 끝에 전·예·해·행·초 등 다섯 가지 서체를 모두 구사하며 예술세계의 폭과 깊이도 더해왔다.

장흥 역대 문인문집 변역, 서예로 정리하기도

특히 치인 선생은 2007년부터 장흥출신 역대 문인들의 문집을 연구·번역하며 무려 194명의 문인들을 발췌·정리했다. 이렇게 정리된 문인들의 한시를 서예작품으로 승화시키고, ‘장흥 역대 문화 시가선전’도 개최하며, 문림고을의 맥을 이어 나오고 있다.

그는 또 ‘강암서예 기획초대전, 백강미술관 기획초대전, 부작 서예전’등 개인․초대전 13회와 ‘국제서법예술연합 국제서법대전, 동방연서회전, 한·중·일 문화인서예전’ 등 국내외 그룹전 60여 회를 가졌다.

주요 저서로는 <서법대관, 위비의 서법 예술>과 국역 <천방선생문집> <만수재 유고> 등이 대표적이다.

한편 장흥문화 진흥에 큰 관심을 가져온 치인은 지난 2월 발간된 <만수재 유고>의 국역료(1천만 원)을 장흥문화원에 ‘고문집 국역사업 발전기금’으로 기탁해 훈훈한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선생은 ‘(재)강암서예대전 초대작가, 장흥서법예술원장, 장흥한문대학장, 장흥주부대학장, (사)국제서법예술연합 한국본부 회원(이사 역임)’ 등으로 활약 중이다.

지역문화 진흥, 서예 문화 발전 기여

이와 더불어 이 선생은 후학양성에도 각고의 정성을 쏟아왔다. 1985년 장흥서법예술원을 개설하고 34년째 전통서법 예술을 지도하며, 1994년부터 장흥주부한문대학에서 한자·한문을 무료로 교육함이 일례다. 그 결과 대한민국서예전람회(국전)에 9명의 입상자를 배출했고, 12명이 전남도전 초대 작가로 선정됐다. 이외에도 그는 서법예술원·주부한문대학 문하생들과 함께 매년 ‘사자산 산신제’를 봉행해오고 있다(올해 26회).

한 마디로 치인성생은 서예 입문 이래로 잠시도 붓을 놓지 않았다. 그 열성으로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구축했으며, 수준 높은 예술적 가치에 호평이 뒤따랐다. △제4회 강암서예대전 대상 △제25회 대한민국서예전람회 우수상(공동1위) △제8회 김생 전국 서예대전 대상 △제22회 국제 현대미술 창작전 대상 △제20회 신동아 현대미술 대상전 대상 △제10회 한반도 미술대전 대상 등의 수상 사례가 방증이다.

치인 이봉준 선생은 “장흥 고을 선현들의 훌륭한 한시문학을 세상에 널리 알리는데 예술혼을 불태울 것”이라고 말하고 “학문이 있는 글씨, ‘시서詩書의 대가’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지역의 문화 진흥과 서예 부흥을 주도해 치인 이봉준.

특히 서예의 연구·창작과 가치 제고에 헌신하는 한편, 장흥지역 한시의 서예작품화 및 전통문화예술 계승·발전을 이끌었고 서예가의 위상 강화와 후진 지도·양성 선도에 기여한 공로로 치인에게 ‘2019 올해의 신한국인 대상(시사투데이 주최·주관)’이라는 큰 영예가 뒤따른 것이다./김선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