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연극으로 풀어낸 동학 ‘하얀 하늘’ 공연
장흥군, 연극으로 풀어낸 동학 ‘하얀 하늘’ 공연
  • 장흥투데이
  • 승인 2019.11.2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목) 오후 7시 장흥문화예술회관서 ‘하얀 하늘’ 공연

‘예술단 결’ 올해 마지막 작품

오는 12월 5일 오후 7시 장흥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장흥 동학을 주제로 한 연극 ‘하얀 하늘’이 무대에 오른다.

‘하얀 하늘’은 송기숙 작가의 ‘녹두장군’, 한승원 작가의 ‘동학제’를 바탕으로 만든 연극이다.

장흥문화예술회관 상주단체 ‘예술단 결’이 ‘고래’, ‘앙코르 설화, 그거 맛있는 거야?’ 이후 올해 마지막 작품으로 선보는 작품이다.

이번 연극은 동학의 마지막 격전지인 장흥에 관한 이야기이다.

125년 전 조선 말기를 살아가던 민초들은 장흥군 석대들에서 최후의 혈전을 펼치게 되고, 지금의 우리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하고 있다.

연극은 그렇게 다른 듯 닮은 서로가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예술단 ‘결’의 작품은 무대 위에서의 배역 뿐 아니라 작곡, 음악, 의상, 소품, 홍보, 디자인 등 스텝활동 대부분을 장흥군민들이 소화해낸다.

대부분의 배우들은 장흥군에서 학교를 다니는 초·중등학생과 지역 주민들로 구성됐다.

배우들은 이번 공연에서 검무, 소리, 북 연주까지 다양하게 준비해 장흥의 동학을 표현한다.

정종순 군수는 “장흥군은 이순신 장군이 조선 수군을 재건한 회령진성을 시작으로, 국내 유일 안중근 의사 사당 해동사, 동학농민혁명 최후 격전지 석대들까지 의향의 고장이다”며, “애향과 애국의 마음으로 아이들의 손을 잡고 이번 공연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