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곡 정경달은 장흥을 대표할 만한 인물이었습니다
반곡 정경달은 장흥을 대표할 만한 인물이었습니다
  • 장흥투데이
  • 승인 2020.01.0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곡 정경달 학술 심포지움/축사

김민한/김민환(고려대 미디어학부 명예교수)

저는 장흥에서 나고 자랐지만 지금은 완도 조그만 섬에서 저녁놀을 바라보며 살고 있습니다. 때로는 황혼녘에 멀리 고깃배가 지나갑니다. 돛단배가 아니라 고속엔진을 단 신식 배지만 아름답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나에게 아름다운 그 어부는 그 스스로도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夕陽明遠島 먼 섬에 석양 밝은데

天外小帆遲 하늘밖 작은 배 더디 가네

望者爲佳興 보는 이 가흥에 젖는데

漁人自不知 어부는 그걸 알까

제가 지은 한시가 아닙니다. 오늘 학술회의의 주제가 된 반곡 정경달 선생의 어옹(漁翁)이라는 시입니다. 임진왜란의 영웅인 반곡이 이런 아름다운 시를 지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습니다. 반곡이 장흥 출신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저에게는 잊을 수 없는 친구 하나가 있습니다.

반곡의 혈손인 고등학교 동기 정훈상이 바로 그입니다. 지금은 만날 수 없는 곳에 가있지만 반곡을 알게 해준 그 친구가 새삼 고맙고 또한 몹시 그립습니다.

몇 해 전에 저는 반곡문집이 고이 보존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에 이 문집의 번역출판을 권한 적이 있습니다. 고맙게도 원장이던 고려대 철학과 조성탁 교수께서 제 청을 받아들여주셨고, 재작년에는 박종우 박사 손을 거쳐 『반곡 정경달 시문선』 1,2 집이 번역되어 세상에 나왔습니다.

저는 그 책이 나온 뒤로 때때로 시 몇 편을 골라 읽으면서 시인 반곡의 시심을 훔쳐보곤 합니다.

오늘은 저에게 매우 기쁜 날입니다.

시인 반곡의 얼굴이 아니라 반곡의 다른 얼굴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기 때문입니다. 다산이 말했듯이 반곡은 장흥을 대표할 만한 인물입니다.

앞으로 우리 선인의 진면목이 올곧게 조명되기를 기대합니다. 이런 기회를 만들어주신 정종순 장흥군 군수님과 서울대 정근식 교수님께 충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