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시-폐선
■초대 시-폐선
  • 장흥투데이
  • 승인 2020.06.25 12: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 선/이숨시인

이숨/시인

 

저기, 갯벌에

어깨를 기대어 누웠다

피었다 사라진 늙은 꽃대처럼

바다의 뼈로

 

몸체를 곧추세워 물살을 가르면서

물의 의향을 묻고

바람의 기분을 살피던

시간을 접었다

 

오롯이

자신의 얼굴로 돌아와 누운

저 배의 신음으로 파도가 친다

 

(다시 힘을 내어)

고장 났을 뿐 죽지는 않았으니

시간을 수리하듯

물 위에 뜰 날을 기다리면서

잠시 눈을 붙이고 있다

 

*이숨 시인의 본명은 이영숙.

이숨 시인은 장흥 출신 시인으로

2018년 ‘착각의 시학’ 봄호에 시 시인상 수상으로

등단했다. 시 치료 전문가, 은행나무숲상담소 소장으로

활동 중이며 한국문인협회·장흥문인협회 회원이기도 하다

제7회 등대문학상 수상, 제2회 <詩끌리오> 작품상 수상 경력이 있다,

현재 백석대학교 기독교전문대학원 박사학위를 수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주하마 2020-06-25 15:29:12
폐선으로 이러한 생각을 할 수있다니... 잘봤습니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