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전래동화 판 뒤집은 ‘선녀는 참지 않았다’
■화제-전래동화 판 뒤집은 ‘선녀는 참지 않았다’
  • 장흥투데이
  • 승인 2019.07.0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흥군 기획홍보실 이인흠 여식 ‘다은양-동화작가 데뷔작

전래동화 속 숨은 성차별과 혐오 빼낸 새로운 시도 평가

이화여대 독서모임 ‘구오’가 여성주의 색채를 입힌 전래동화 ‘선녀는 참지 않았다’를 펴냈다.

10편으로 구성된 이 책에서는 규범적 남성을 주인공으로 한 기존의 전래동화를 새로운 시각에서 다시 쓴 작품으로 성별뿐만 아니라, 장애인과 동성애자, 인종평등의 관점에서 이야기를 재해석한 것이다.

‘선녀는 참지 않았다’는 우리 전래동화에 담고 있는 성차별, 협오, 편견을 말끔히 들어냈다.

이 책이 차별과 편견에 기반을 둔 기성세대의 의식 구조를 변화시키기 위한 새로운 시도로 평가받는 이유다.

이번 프로젝트의 시작은 2017년 겨울이다.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후원받은 금액은 목표액의 1491%인 1491만 8800원을 기록했다. 다은, 애린, 현지가 이야기를 구성하고 경민이 아이디어를 보탰다. 유진이 삽화를 그리면서 책이 세상의 빛을 보게됐다.

이 중 처용, 장화홍련전, 콩쥐팥쥐전을 쓴 다은 양은 장흥군청 기획홍보실 이인흠 팀장의 여식이다. 다은양의 삼촌은 이대흠시인이다. 다은 양은 이번 작품을 통해 가족작가의 탄생을 알린 셈이다.

다은 양은 “처용에서는 성범죄 경각심을 주고 싶었다. 기존의 성역할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싶었다.”고 말한다.

“꽃신을 신으면 여자라고 생각하는 시각을 바꾸는 것은 물론, 장화홍련전 계모를 긍정적인 존재로 바꿔 여성연대를 이야기 하고 싶었다”고 당차게 이야기 했다

‘선녀는 참지 않았다’는 우리 사회에서 자라게 될 아이들을 위한 책이다. 재구성된 전래동화가 이 사회에서 차별의 답습을 끊는 새로운 문화콘텐츠로 자리잡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