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속담 29 - 가을 안개는 쌀 안개, 봄 안개는 죽 안개
■농사속담 29 - 가을 안개는 쌀 안개, 봄 안개는 죽 안개
  • 장흥투데이
  • 승인 2019.09.1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민/ 전 장흥군농업기술센터장

금년 가을은 지난 8월 말부터 추석 전까지 보름 이상 비가 내린 가을장마가 지속되었다. 이런 날씨는 농사에는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하물며 우리나라 역대 5위급 정도의 위력을 가진 ‘링링’이란 태풍까지 통과하여 많은 피해를 주고 갔다. 그래도 장흥 지역은 개별적으로는 피해가 큰 농가도 있겠지만 대부분 모든 사람들이 태풍을 철저히 대비해서인지 예상보다는 피해가 크지 않은 것은 퍽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기간 동안 비가 예고 없이 국지적으로 쏟아지기 일쑤였다.

논엔 벼들이 누렇게 익어가고 밭에는 콩, 참깨 등 밭작물들이 영글어 가고 있는 중이어서 앞으로 청명한 가을 하늘이 이어졌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이다. 금년 같이 가을 장마가 지속되는 요즘 시기엔 햇빛이 참 절실하게 요구된다. 모든 작물이 저절로 익는 게 아니라 각 작물별로 다 다르지만 열매가 익는 데는 필요한 적산온도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햇빛과 관련하여 안개에 대한 속담을 알아보고자 한다.

먼저 안개란 어떻게 정의 할까? 알 것 같은데 머리에서 정리가 잘 안 된다. 안개는 지표면 가까이에 아주 작은 물방울이 부옇게 떠 있는 현상을 말한다. 즉 안개는 대기 중에 물방울이 떠 있는 상태를 말한다. 물론 구름도 대기 중에 물방울이 떠 있는 상태를 말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안개와 구름은 같은 것일까. 개념상으로는 안개와 구름은 차이가 없는데 우리가 비구름이 걸려있는 높은 산 중턱에 서 있다면 아래에서 바라보는 사람에겐 구름이지만 우리는 안개 속에 서 있는 것이 될 것이다. 관측자의 위치를 중심으로 안개와 구름을 나누는 것일 뿐 안개나 구름은 둘 다 물방울인 것이다. 액체인 물방울은 대기 중에 있던 수증기가 응결되어 만들어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안개가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수증기 공급이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

또한 응결이 이루어지려면 온도가 낮아지는 방법도 있기 때문에 기온도 큰 역할을 한다. 그러기에 안개는 크게 두가지 종류가 있다. 한 가지는 냉각에 의한 것이고, 다른 한 가지는 수증기의 공급에 의한 것이다.

안개가 발생하기 전 대기 중의 수증기량이 많을수록 복사 안개는 더 강하게 나타난다고 한다. 그래서 주변이 강이나 호수, 바다가 있는 곳에 복사 안개가 더 진하고 자주 발생하게 된다.

우리가 더위를 식히기 위해서 먹는 여름철 아이스크림 표면에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것을 볼수 있다. 이것은 차가운 아이스크림에 의해 주위의 공기가 냉각되어 일어나는 응결 현상이라고 한다.

또 다른 안개의 발생 원인은 수증기 공급에 의한 안개다. 낚시를 좋아하는 아버지를 따라 저수지 같은 곳의 낚시터로 나들이를 해 본 학생이라면 경험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저수지나 낚시터는 수증기를 공급해주는 물탱크라고 할 수 있다. 밤에는 저수지의 온도가 땅에 비해 높게 나타난다. 차가운 땅위에서 있던 공기가 물위를 지나게 되면 저수지 표면에서는 증발량이 급격하게 증가한다. 이는 기온이 높을수록 더 많은 수증기를 포함하려는 성질 때문이다.

이렇게 수증기 공급이 증가하면 응결이 일어나게 되고 안개가 발생하는 것이다. 이러한 안개는 뜨거운 국물에서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것과 같은 원리로 물안개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외에도 찬 바다 위에 따뜻한 공기가 지날 때 발생하는 이류 안개, 산 사면을 따라 올라가면서 발생하는 활승 안개와 그리고 전선면을 따라서 형성되는 전선 안개들이 있다고 한다.

안개에 대한 연구시간은 아니므로 그럼 여기서 안개에 대한 속담을 알아보면 “가을 안개는 쌀 안개 봄 안개는 죽 안개”라는 속담이 있다

즉 쌀과 보리가 주곡인 우리나라에서는 벼가 익은 가을에는 아침안개가 끼면 날씨가 맑아 벼가 잘 익어 수확량이 늘어나고 반면 보리가 익는 봄에는 봄 안개로 보리의 붉은 곰팡이 병을 일으켜 수확량이 감소하게 된다. 그래서 같은 안개라도 시기에 따라 좋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뜻이다.

비슷한 속담으로는 ‘가을 안개는 천석을 올리고 봄 안개는 천석을 내린다’, ‘보리안개 겨 안개, 가을안개 쌀 안개’, ‘봄 안개는 죽 안개 가을 안개는 밥 안개’, ‘벼 여물 때 안개 끼면 풍년든다’ 등이 있다.

앞으로 가을 날씨가 좋아서 오곡백과가 다 풍성한 가을 들판에 앉아 안개 거친 푸른 하늘을 쳐다보며 땀 흐른 이마를 쓸어 올리면서 풋고추를 된장을 푹 찍어 막걸리 한잔에 목을 축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참고자료=안개는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과학선생님도 궁금한 101가지 과학질문사전, 2011. 7. 30. 의정부과학교사모임)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