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시 초여름이었지
■초대시 초여름이었지
  • 장흥투데이
  • 승인 2021.07.1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배/시인

 

 

 

 

 

 

 

 

 

 

 

순이야,

죽순밭에 가자고 너를 불러내

여울목 건너다가 함께 넘어져

그날 그 일을 생각하며 웃음 짓는다.

순이야,

젖은 옷 그대로 양지녘에서

살며시 너를 안고 다시 넘어져

입술을 누르던 기억이 새롭구나.

순이야,

지금은 어느 집 처마 밑에서

손녀를 업고서 할미 이름 듣는고

죽순철이 다가오니 보고 싶구나.

순이야,

네 자라 뗀 자리 생채기가

아직도 푸르름으로 남아 있거든

오빠를 불러라, 살살 문질러 주마.

◾노트 :이 시에서 ‘자라 뗀 자리’를 말하고 싶어 서시를 구성해 보았다. ‘자라 뗀 자리’란 자라배(별복), 또는 복학이라고 해서 어린 아이의 배 위쪽 비장(지라)이 부어오른 것을 말한다. 이때 만지면 뱃속에 꼭 자라가 있는 것 같아 자라배라고 했는데, 이를 없애려고 등 어깨 사이의 살점에 먹물의 실을 꿰매, 등에 푸르름의 상처가 남았다. 예전 ’60년대까지도 아이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일이다. 지금이야 갖가지 좋은 예방주사를 맞으니 그런 일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