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 김천두 화백 2021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수묵특별전 출품
소천 김천두 화백 2021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수묵특별전 출품
  • 김용란
  • 승인 2021.07.2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년 작 ‘정남진 해변’ 수묵담채화 , 광주특별전(호호호전) 남농 및 의제 계열 작가
광주국립아세아문화전당 5관 전시 9월 1일 ~ 10월 31일
소천 김천두 화백
자연의 정취

남농 및 의제 계열 국내 작가 11명이 30점의 작품으로 ‘2021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수묵특별전’이 광주특별전(국립아시아문화전당) (호호호전)의 이름으로 9월 1일부터 10월 31일 까지 전시되는데 장흥출신 소천 김천두 화백의 2001년 작 ‘정남진 해변’이 선정되어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김천두 화백은 관산읍 송촌리 평촌마을에서 출생했으며, 장흥출신의 현대화가 1세대로 꼽히는 남종 문인화의 거목으로 평가받는 유명 화가이며, 전통적인 명문 광산김씨 양간공연의 후예로 본명은 김석중이다.

한국화 개인전 28회를 개최했으며 , 구주대학 문학부 철학전공하고, 현대미술초대전 초대작가 (국립현대미술관), 아세아현대미술대전 초대출품(동경), 한일 및 한중미문화교류전 다수출품, 프랑스국제미술교류전 출품, 동경국제미술협회전 출품, 뉴욕캠브리지 미술관 초대출품, 의제예술상 초대전 출품(광주시립미술관), 남도 묵향 내일을 가다 100년 전통과 정신(광주시립미술관), 한국의 자연전 초대출품(국립현대미술관), 한국서화작가협회 부회장역임, 한국전업미술과협회 고문을 역임했다.

평소 김천두 화백은 “심오하고 격조(格調)가 높은 필화(筆畵)을 구사하여 동양화단의 독보적인 남종화를 남농 허건선생 문하에서 각고탁마의 화사(畵事)에 전념한지 어언 70여년 세월을 거쳐 오는 동안 이제 그 누구도 추종을 불허할 만큼 발전하여 특유의 작품세계를 화폭에 담고 있다. 이 또한 우연한 일이 아니다. 일찍이 시선(詩仙) 소동파가 이르기를 시중(詩中)에 유화(有畵)하고 화중(畵中)에 유시(有詩)한다고 했지만 화(畵)를 하는 나는 자주 한시(漢詩)를 창작하기도 하고 오늘날의 한갖 소기(小技)를 처하는 처지에 머물렀을 것이나 시화(詩畵)를 겸비하여 고상(高尙)하고 격조 높은 작품을 남종문인화로 그리고 있다” 며 “저의 필의(筆意)는 평담천진(平淡天眞)하며 표현된 내용인즉 수려한 호수(湖水)와 준수(峻秀)한 영봉(靈峰)이 청담한 천성(天性)과 무욕(無欲) 인의지심(仁義之心)으로 함양(涵養)되어 노출(露出)되고 있으며 날이 갈수록 기교(技巧)에만 치우쳐 천박한 수준으로 보여주기 일수인 우리 동양화단에 고상한 문인화로 드높은 동양천리(東洋哲理)의 기상(氣象)을 찾아보게 하고 있어 한 가닥 청량감(淸凉感)을 맛보고 있다. 또한 나의 화폭에서는 서(書)와 더불어 단아한 기(氣)가 담백하게 들어나 있어 명실공히 서화일치(書畵一致)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데 일산일수(一山一水),일화일목(一花一木)에 이르기 까지 농담묵색(濃淡墨色)의 묘(妙)는 물론(勿論)이요. 공간의 진괴(眞怪)와 기(奇)가 없는 초속(超俗)한 작품세계는 능(能)히 그의 심형(心形)과 완전일치 되고 있어 일념불난(一念不亂)한 연구의 결과로 열심히 창작 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연구하고 노력하여 실경산수화에 극한 되지 않고 형이상학적(形而上學的)인 철학(哲學)이 내포된 산수화를 제작하고 싶습니다. 동양화란 그런 작품이라야 생명력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옛 선인(先人)들의 명화를 더욱 잘 소화시켜 나가면서 개성 있고 독창적(獨創的)인 세계를 개척하는데 헌신의 노력을 불사르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나의 결의(決意)에서 끝없이 불타오르는 창작(創作)에 집념과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오직 수려한 봉우리를 찾아 스케치를 하기 위해 붓을 생동감 있게 하고 기운을 신비하게하기 위해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오늘날 천하의 명산과 아름다운, 영봉(영혼의 봉우리)의 수려함을 유람하듯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 마음속에 담아둔 산수를 그려 낼 수 있으니 어찌 감개하지 않을 수 있을까. 시간이 나는 대로 한시창작(漢詩創作)에 심취하기도 하며 시조(詩調)를 영창하며 가(可)히 선인(先人)이 지녔던 풍류(風流)의 멋을 오늘에 재현시키며 궁극적인 자기세계의 완성 하고 싶다”고 관산 평촌 유촌재에서 작가노트를 썼다.

특히 이번 ‘정남진 해변’을 “나의 고향 정남진 산수화는 동양의 현학적이고 이상향의 산수화는 고향 명산인 천관산의 꿈을 심고 그렸다고 할 수 있다. 평소 천관산을 내 안방 드나들 듯 오르내리면서 한국 남종산수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기로 마음먹고 고향 관산의 실경산수화를 사생하였다. 천관산은 경치가 매우 아름다워 북으로는 월출산, 무등산이 이어지며, 남쪽으로는 다도해 풍경 너머 한라산이 시야에 들어오고 천관산 정상은 운해(雲海)처럼 펼쳐진 억새밭이 은빛 물결을 이루고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고향 집 앞으로는 멀리 고흥 금산섬은 바다 위에 떠 있으며, 좌편에는 고흥반도도 아련히 보인다. 오른편에는 소록도와 금당도, 평일도, 생일도, 약산도 등 크고 작은 섬들이 펼쳐져 있으며, 득량만 금포바다는 푸른 물결로 장관을 이룬다. 고향 정남진 산수화에는 바다에서는 율동을 천관산에서 기운을 받아서 크고 작은 산들이 겹겹이 쌓여진 풍경을 만인의 가슴속에 함께 살아 숨 쉬고 있다. ”는 작가의 작품설명처럼 아름다운 ‘정남진 장흥’을 우리 군민들이 마주할 날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