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시(詩) - 낮달
초대 시(詩) - 낮달
  • 장흥투데이
  • 승인 2022.04.1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선/시인, 보림사 주지
일선/시인, 보림사 주지

 

 

 

 

 

 

 

 

초대 시(詩)

낮달

낮이나 밤이나

본래

뜨고 잠이 없으니

 

생사의 바다를 항상 지나지만

물에 젖지 않네

 

번뇌의 짠물에서

천만번 이지러져도

 

구름을 따라 오가며 변하지 않고

없는 듯 있는 듯

언제나 한결같네.

 


  • 전남 장흥군 장흥읍 동교3길 11-8. 1층
  • 대표전화 : 061-864-4200
  • 팩스 : 061-863-4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욱
  • 법인명 : 주식회사 장흥투데이 혹은 (주)장흥투데이
  • 제호 : 장흥투데이
  • 등록번호 : 전남 다 00388
  • 등록일 : 2018-03-06
  • 발행일 : 2018-03-06
  • 발행인 : 임형기
  • 편집인 : 김선욱
  • 계좌번호 (농협) 301-0229-5455—61(주식회사 장흥투데이)
  • 장흥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장흥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htoday7@naver.com
ND소프트